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남구, 7월1일 빛고을공예창작촌 개관식

최종수정 2016.06.27 17:01 기사입력 2016.06.27 17: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광주광역시 남구(청장 최영호)는 내달 1일 오후 2시부터 옛 대촌동초등학교 일원에서 대촌 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와 빛고을공예창작촌 개관 행사가 펼쳐진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남구의 자랑거리인 오카리나 공연과 타악 공연 등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빛고을공예창작촌 입주작가의 공예작품 전시회, 전통가마 소성식(화입식), 다과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이번에 문을 연 대촌 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는 9억원의 예산을 투입, 폐교 리모델링을 통해 공연장과 세미나실, 강의실 등의 시설을 갖춘 전통문화 계승·발전을 위한 공간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남구는 올해 초 대촌 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 위탁기관 선정을 위해 공개모집을 진행했으며, 최종 심사를 거쳐 전통문화연구회인 ‘얼쑤’를 위탁기관으로 선정한 바 있다.

현재 얼쑤는 전통문화 발전을 위한 활동과 함께 지역주민 및 광주시민과 함께할 수 있는 10여가지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촌 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는 우리문화 보존?발전의 산실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남구는 총사업비 15억원을 투입, 빛고을공예창작촌 내에 공방 확충을 위해 대대적인 공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공방 40개를 확보하게 됐으며, 입주작가들의 작업환경 개선 및 공예산업 발전을 위해 교육실 3곳과 전시실 2곳을 확충하기도 했다.

현재 이곳 시설은 광주공예협동조합에서 위탁관리하고 있으며, 6개 분야 40여명의 공예작가가 활발한 작품활동을 벌이고 있다.

남구는 빛고을공예창작촌 공방 확충 등 시설현대화 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공예작가들의 창작 활동과 공예품 판매, 다양한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 운영으로 빛고을공예창작촌이 광주 공예산업의 전초 기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이곳에서 일선 학교 자유학기제 시행에 맞춰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대촌 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와 빛고을공예창작촌은 전통문화 계승·발전, 공예작가의 창작 공간 역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해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