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명재 "부총장 인선, 내 소관이 아니다"

최종수정 2016.06.27 11:23 기사입력 2016.06.27 11:23

댓글쓰기

박명재 새누리당 신임 사무총장

박명재 새누리당 신임 사무총장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신임 새누리당 사무총장에 임명된 박명재 의원이 제1사무부총장과 관련해 "이 문제는 저의 소관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박 사무총장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임명식 직후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아무런 보고도 받지 못했고 결정된 바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떤 분이 오시더라도 제가 잘 협조하고 이해를 구하면서 누가 계시든간에 같이 힘을 합해서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계파해체에 대해서는 "저는 비박도 친박도 아닌 밀박(모든 박을 밀어준다)이라 했다"며 "저는 중립적이다. 어떤 사안을 판단과 결정할 때 당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박근혜정부에 도움이 될까하는 기준에서 여러가지를 결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무총장은 "활력 되찾을 수 있고 전당대회가 당원과 국민들로부터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당에 새로운 정진과 재도약의 계기를 만들도록 하겠다"며 "이와 더불어 새당이 수권정당으로서의 면모·역량 앞으로의 희망과 기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