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집 찾은 김수용 “결혼한 이유? 발정기 와서…”

최종수정 2016.06.22 12:26 기사입력 2016.06.22 12:26

댓글쓰기

'최고의 사랑' 김수용.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최고의 사랑' 김수용.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개그맨 김수용이 '최고의 사랑'에 출연해 결혼한 이유를 밝히는 등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을 과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서는 김정수-김숙 커플의 집에 김수용이 놀러왔다.

김숙이 "왜 결혼한 거냐? 계기가 있냐"고 묻자, 김수용은 "발정기가 와서"라고 너스레를 떨어 김숙을 폭소케 했다. 이에 김수용은 즉시 "결혼 적령기가 와서"라고 수습했다.

김숙은 "그 여자 보면서 '아, 이 여자가 내 여자다.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든 거냐"고 물었고, 김수용은 "그런 거 같다"며 "결혼은 제 정신이 아니어야 할 수 있는 것 같다. 이것저것 재고 그러다 보면 결혼이 안 돼. 확 미쳐야 결혼이 돼"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숙은 "난 계속 제정신인가 봐. 미쳐야 되는데"라며 울상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수용은 김숙과의 인연을 드러내며 과거를 폭로당하기도 했다.

"숙이랑 어떻게 친해진 거냐"는 윤정수의 물음에 김수용은 "내가 직속 선배다. 그리고 같은 코너를 했었다"며 "그때 숙이가 인터넷 선이 집에 있었어. 그래서 숙이네 집에 영화 같은 거 보려고 갔었다"고 설명했다.

김숙은 "김수용 선배가 방 문을 닫아 놓고 혼자 인터넷을 쓰셨다. 그리고 굉장히 눈이 퀭해서 나오시더라"고 당시를 회상하기 시작했다.

이어 그는 "다들 집에 가고 밤에 나 혼자 게임을 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안 켜지더라"며 "그래서 다음 날 아침 일찍 고치는 사람을 불렀더니 이상한 영상을 봤다고, 거기에 바이러스가 어마어마하게 6000~7000개가 깔렸다더라"고 말했다.

김숙은 "그리고 그 아저씨가 음흉하게 나를 쳐다보더니 '이런 거 좋아하시나 보다'라고 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