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촌치킨, 직원들과 소통하는 '크리에이티브 씽킹 제도' 도입

최종수정 2016.06.21 09:27 기사입력 2016.06.21 09:27

댓글쓰기

.

.


매월 전체 임직원 모여 브랜드, 제품, 광고, 홍보 등 주제로 브레인스토밍 진행
교촌 대표 메뉴인 ‘허니시리즈’,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대회 우승컵 디자인과 대회 카피도 직원 아이디어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크리에이티브 씽킹’ 제도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씽킹은 브랜드, 제품, 광고, 홍보, 프로모션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아이디어 소통의 자리다. 부서와 업무에 제약 없이 주제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다면 임직원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매월 1회 진행된다.

교촌은 직원들의 창의적 아이디어 도출과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자유로운 소통의 자리를 마련했다. 매월 창의성, 실행 가능성 등을 검토해 우수 아이디어로 선정된 직원들에게는 즉각적인 포상이 진행되며, 자발적으로 참여한 직원들에게도 사기를 진작하는 상품을 제공한다. 연말에는 그 동안의 실적을 반영해 특별 포상도 예정돼 있다.

교촌은 ‘혁신과 창의성은 직원들로부터 나온다’라는 기업 문화를 가지고 있다. 실제로 교촌 직원 아이디어에서 시작돼 사업에 반영된 기발한 아이디어가 많다. 교촌치킨의 인기 메뉴인 허니시리즈도 직원 아이디어에서 개발된 것이다. 특히 최근 1~2년간 국내에 허니 돌풍이 불었는데 이보다 훨씬 이전인 2010년에 출시돼 직원의 아이디어가 큰 빛을 발했다. 허니시리즈는 출시 이후 꾸준히 인기를 얻으며 2015년 한해 동안 118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올 들어서(1~5월)는 상반기가 채 지나지 않아 516억원 이상 매출이 발생했다.
외식 프랜차이즈 최초로 개최한 KLPGA 투어인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도 직원 아이디어가 녹아있다. 대회 우승컵과 올해 대회 슬로건 카피였던 ‘군산에 허니꽃이 피었습니다’ 역시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도입한 것으로 대회의 차별성을 돋보여주는 큰 홍보 효과를 거뒀다.

이성일 전략기획실장은 “혁신과 창의성은 임직원으로부터 나온다는 기업 문화에 입각해 평소에도 교촌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마케팅 등 다양한 경영 활동에 반영하고 있다”며 “직원들이 보다 자유롭게 소통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자는 취지로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