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124개국, 2439개 팀 지원서 접수

최종수정 2016.06.19 12:00 기사입력 2016.06.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K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의 지원서 접수가 지난 14일 마감됐으며 총 124개 국가의 2439개 스타트업이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K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는 한국 및 아시아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전 세계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국내 창업 생태계에 안착하도록 지원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세계적인 스타트업 프로그램 매스챌린지(미국)의 올해 지원팀 수가 1700여팀이고, 프렌치테크 티켓(프랑스)은 1372팀인 것을 감안할 때 전 세계 스타트업계의 한국에 대한 관심이 기대 이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를 매스챌린지, 프렌치테크 티켓 같은 세계적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미래부는 전 세계 스타트업의 관심이 집중된 지금, 앞으로의 운영에 더욱 내실을 기할 계획이다.

우선 여러 단계의 평가를 거쳐 우수한 아이디어·기술을 보유하고 한국에서 창업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가진 팀을 선별할 예정이다.
접수된 지원서는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면밀히 평가해 240팀을 추려낸 뒤, 유럽(2개국)·미국·아시아(5개국)·한국 등 9개 국가에서 오디션을 실시해 80팀을 선발한다.

선정된 80개팀 대표들에 대한 1주일 간의 국내 합숙평가를 거쳐, 40팀만이 3개월 동안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액셀러레이팅 기간에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개방형 사무공간이 지원되며, 4개 액셀러레이터(스파크랩스, 액트너랩, DEV코리아, 쉬프트)가 각 10팀을 전담해 국내 창업활동을 돕고, 창조경제혁신센터 전담기업 미팅 등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오는 11월 말 데모데이를 통해 최대 20팀을 선발해 국내 창업을 전제로 초기자금, 사무공간, 비자 등 국내 생태계 안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내년부터 액셀러레이팅 참여 대상을 50팀까지 늘리고, 국내 스타트업에게 보다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업을 개편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의 장점인 대기업 연계를 비롯해 내용적인 면에서 차별화할 수 있는 부분을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고경모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은 “계획대로 진행되면 향후 5년간 100개 이상의 글로벌 스타트업이 새로 생기게 된다”면서 “이들이 지속적으로 발전하면서 일자리도 많이 만들고 국내 스타트업들에게도 글로벌 감각을 키우기 위한 훌륭한 동반자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