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저금리 부동산 지각변동]'월세화 가속·전셋값 상승'…세입자 부담 가중

최종수정 2016.06.13 11:11 기사입력 2016.06.13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초저금리 시대에 세입자들은 불안감을 토로하고 있다. 전셋값과 월세가 나란히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서다.

상승은 물론 월세집주인의 월세 선호로 부담이 큰 월세로 내몰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전문가들은 물량 부족에 따른 전셋값 상승, 이에 따른 가계 대출 증가 등 세입자의 주거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금리가 낮아지면 일반적으로 집주인 입장은 월세를 더 선호하게 된다. 전세금을 은행에 묶어 이자 수익을 내는 것보다 월세금을 받는 것이 수익률이 더 높기 때문이다.

이선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리인하는 자산가(집주인) 계층에게 수익률 하락을 의미한다"며 "가격 상승에 따른 자본이득을 기대하기 어렵다면 이러한 수익률 하락을 만회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는데 이는 곧 전세의 월세 전환 가속화로 귀결된다"고 말했다.

올 4월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전국 평균 6.8%. 수도권과 서울은 각각 6.3%, 6.0%이고 지방 중소도시는 8.0%에 달한다.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하면 기준금리보다 훨씬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집주인의 월세 선호는 자연스럽게 전세물량 부족을 만들고 이는 전셋값 상승으로 이어진다. 특히 전세 수요가 꾸준한 수도권 지역의 수급부족현상이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6일 기준 수도권 전셋값은 전주 대비 0.08% 상승했다. 지방은 0.01% 하락해 전국 전체적으로는 0.03% 올랐다.

이 연구원은 "월세화 가속화로 전셋값 상승세 지속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지금처럼 1%대 초 저금리 시대에 주택가격 상승 기대감도 적은 상황이라면 집주인 입장에서는 더 이상 전세를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세제도는 집값이 상승하고 고금리일 때 집주인과 세입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제도다. 집주인은 집값 상승에 따른 자본이득과 고금리 투자수익을 기대하고 세입자도 미래를 위한 재산축적의 지렛대로 전세제도를 활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금 같은 초 저금리 시대엔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세입자들의 가계 부채 증가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전셋값 상승에 추가 대출을 하거나, 무리를 해서 내 집 마련을 하는 경우가 늘어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