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군 보건소,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및 현판식

최종수정 2016.06.13 11:21 기사입력 2016.06.13 09:49

댓글쓰기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농촌 지역 노인 자살의 주요수단으로 사용되는 농약을 관리해 충동적인 자살을 예방할 수 있도록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및 현판식을 가졌다.

고창군(군수 박우정)이 농촌 지역 노인 자살의 주요수단으로 사용되는 농약을 관리해 충동적인 자살을 예방할 수 있도록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및 현판식을 가졌다.


"안전한 농약 관리…생명존중 문화 확산 "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군수 박우정)이 농촌 지역 노인 자살의 주요수단으로 사용되는 농약을 관리해 충동적인 자살을 예방할 수 있도록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및 현판식을 가졌다.

13일 군에 따르면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협약 및 현판식은 신림면 벽송마을 회관에서 박우정 고창군수, 이상호 군의장, 이호근·장명식 도의원, 이경신·조민규 군의원,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 염혜정 한국자살예방협회 팀장과 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은 혹시 모를 농촌 주민들의 충동적 음독자살과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고창군보건소 정신건강증진센터와 한국자살예방협회,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무장면 3개 마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올해는 신림면 벽송마을과 서당촌마을이 선정됐으며 현판식은 벽송마을을 시작으로 오는 21일 서당촌마을 회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농약안전보관함은 잠금장치 등을 설치해 특별 제작되어 ‘생명사랑 녹색마을’로 선정된 2개 마을 60가구에 보급했다.

매월 농약안전보관함의 사용실태 모니터링을 통한 정신건강증진 서비스와 아울러 농촌 자살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이뤄질 계획이다.

고창군보건소 정신건강증진센터 박상훈 센터장은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을 통하여 생명존중 분위기를 확산과 고창군민의 자살률 감소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박우정 고창군수는 “소중한 생명을 지켜가기 위해 자살은 모두가 관심을 갖고 해결해 나가야 할 사회적 문제가 됐다”며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으로 안전한 농약 관리와 생명존중 문화가 확산되어 더욱 살기 좋은 행복한 고창군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