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화원면 일대 토석채취로 누더기 신세

최종수정 2016.06.13 09:00 기사입력 2016.06.1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영서]

5년간 10곳에 대해 허가 내줘 석산으로 변질
“도시락 싸들고 다닐 수 없다” 황당한 대답만

전남 해남군수가 최근 인사비리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해남군이 이번에는 화원면 일대 토석채취장에 대한 허가를 무분별하게 내줘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해남군의 무분별한 인허가와 목포권의 개발 사업에 따른 골재수요가 맞물려, 꽃동산이었던 화원면은 곳곳이 곰보처럼 파헤쳐져 누더기 마을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3일 해남군에 따르면 군은 화원면 일대에 최근 5년간 10곳의 토석채취장에 대해 허가를 내줬다.

화원은 지명에서 짐작 할 수 있듯이 아름다운 ‘꽃동산’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으로 추정되는 마을인데 군의 무분별한 허가로 인해 마을은 흉물스러운 지역으로 전락하고 있다.
실제로 금호방조제를 지나 화원면에 진입하는 별암리는 수년전 토석채취를 하다가 중단된 개발현장이 복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흉물스런 모습으로 여행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또 신라시대 고찰로 추정되면서 최근 유명세를 타고 있는 작은 절골 마을의 ‘서동사’라는 작은 절은 멀리서 보이는 절의 모습보다 마을 입구에 토석채취장을 먼저 접하게 된다.

특히 이곳의 경우 최근까지 두 업체가 연접해 골재를 파헤쳤던 곳으로 허가기간이 2010년과 2013년 만료돼 복구가 이뤄져야 하지만 정상적인 복구가 이뤄지지 않은 채로 있었다.

이에 대해 본보는 취재를 위해 해남군 산림녹지과 계장을 2차례에 걸쳐 만남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통화조차 되지 않았다.

결국 담당 과장과의 통화에서는 “민원인들이 필요에 의해서 허가 신청해 내준 것뿐이다. 도시락 싸들고 다니면서 못하게 할 수 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군 관계자의 설명에서 알 수 있듯 군의 소홀한 관리로 마을이 피해를 보는 것으로 분석, 허가도 중요하지만 이에 따른 적극적인 대응과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서영서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