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창뮤직, 고급 기타 시장 진출 "100% 국내 생산"

최종수정 2016.06.01 09:08 기사입력 2016.06.01 09:08

댓글쓰기

영창뮤직, 고급 기타 시장 진출 "100% 국내 생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영창뮤직(대표 현계흥)은 20여년 만에 고급 기타 시장에 진출한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어쿠스틱 기타 시장은 300억원 정도로 추정되며 이 중 20% 정도가 40만원 이상의 중고가 시장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영창 피닉스(Fenix) 어쿠스틱 기타 13종은 40만원대부터 140만원대까지 나뉘어지며 100% 한국에서 생산된다.
영창뮤직 관계자는 "전 세계 고급 기타 시장의 대부분은 Martin, Gibson 등 미국 기업이 차지하고 있다"면서 "영창뮤직은 지난 1990년대 중반 시애틀에 고급 기타 공장을 건설하는 등 연간 20만대 이상의 기타를 생산한 바 있는데 당시의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의 기타 생산 엔지니어들이 이번 제품 개발에 대거 투입되어 지난 3년간 고급 설계 및 사양을 극비리에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고급 제품은 크게 제작 방식과 소재로 결정되는데 목재의 통재 원판의 사용부위가 합판보다 많이 사용될수록 소리의 울림이 풍성해지고 가격이 높게 형성된다. 새로운 영창 피닉스 기타는 상판 부분이 원목인 탑 솔리드 제품부터 몸통 전부분이 원목으로 만들어진 올 솔리드 모델, 이들 사이에 위치한 상판과 후판 원목모델까지 다양하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중고가 브랜드에서 주로 사용되던 중국과 동남아산 목재가 아닌 북아메리카산 스프루스 통재만을 사용하며, 기타 내부의 나무 지지대인 브레이싱(Bracing)을 빈티지 타입으로 제작하여 뛰어난 내구성을 갖췄다. 또한 기타 몸체를 절단하는 이퀼라이져(EQ, 음색 조절기) 방식이 아닌 Fishman 社의 SONITONE EQ를 장착하여 소비자 기호에 따라 물리적 변형과 울림의 손실 없는 탈착이 가능하다.
영창뮤직의 기타 등 현악기 1분기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으며 이번 신제품의 해외 수출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신두선 영창뮤직 관현악기 팀장은 "국내 기타 시장은 20만원대 미만의 저가 중심 시장에서 최근 우수한 품질의 고가 제품으로 소비자 눈높이도 높아지고 구입폭도 다양해졌다"면서 "세계최고 수준의 생산 노하우를 갖춘 국내 장인들에 의해 제작되는 피닉스 기타는 해외 유명브랜드를 넘어서는 품질과 합리적 가격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