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원 부회장 "신뢰·협력이 롯데의 든든한 바탕 될 것"

최종수정 2016.05.24 09:24 기사입력 2016.05.24 09:24

댓글쓰기

롯데 가족경영·상생경영 및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 1주년 기념식 진행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진행된 롯데 가족경영·상생경영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각사 대표 및 노동조합위원장이 화합과 상생의 의미로 창조적 노사문화 상생트리에 물을 주는 기념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구관회 대홍기획 근로자대표, 이병규 롯데알미늄 노조위원장, 박동식 롯데호텔 노조위원장, 박종명 롯데케미칼 노조위원장, 문근숙 롯데면세점 노조위원장, 강석윤 롯데월드 노조위원장,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 롯데면세점 장선욱 대표, 롯데케미칼 허수영 대표, 롯데호텔 송용덕 대표, 김영순 롯데알미늄 대표, 이갑 대홍기획 대표.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진행된 롯데 가족경영·상생경영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각사 대표 및 노동조합위원장이 화합과 상생의 의미로 창조적 노사문화 상생트리에 물을 주는 기념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구관회 대홍기획 근로자대표, 이병규 롯데알미늄 노조위원장, 박동식 롯데호텔 노조위원장, 박종명 롯데케미칼 노조위원장, 문근숙 롯데면세점 노조위원장, 강석윤 롯데월드 노조위원장,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 롯데면세점 장선욱 대표, 롯데케미칼 허수영 대표, 롯데호텔 송용덕 대표, 김영순 롯데알미늄 대표, 이갑 대홍기획 대표.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이 그룹의 '가족경영·상생경영 및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 1주년을 맞아 노사 간 신뢰와 협력을 강조했다.

이인원 부회장은 23일 오후 4시 잠실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롯데 가족경영·상생경영 및 창조적 노사문화' 선포 1주년 기념식에서 "롯데 노사는 지난 반세기 동안 가족경영과 상생경영을 바탕으로 깊은 신뢰를 맺고 서로 협력해 왔다"며 "이런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한 창조적 노사문화의 정착이 롯데의 새롭게 써 나갈 역사에 든든한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1년간의 창조적 노사문화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 의지를 다져 선진 노사문화 정착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다. 행사에는 이인원 부회장과 강석윤 롯데그룹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을 포함, 45개 계열사 노동조합위원장 및 근로자 대표 등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노사문화의 발전과 확산에 힘쓴 계열사와 직원을 포상하는 '2016 가족경영·상생경영 대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으며, 롯데면세점이 대상을 수상했다. 메르스 등 대외적 어려움 속에서 노사 상생과 협력을 통해 작년 한해 우수한 성과를 냈다는 설명이다. 그밖에 총 5개 계열사, 9명의 직원이 관련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그룹 노사 공동으로 선포한 '롯데 가족경영·상생경영 및 창조적 노사문화'는 노사협력으로 기업을 성장시키고, 그 성과를 통해 직원들에게 돌아가는 몫을 키워 고용조건과 복지 수준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는 이를 선포한 이래 각 계열사별로 산업 특성과 경영환경에 맞게 노사가 합동으로 참여하는 '창조드림팀'을 구성한 바 있다. 창조드림팀은 업무 개선, 비용 절감, 서비스 품질 개선 등 생산성 향상에 노력하는 동시에 최고경영자(CEO)와의 소통채널 확대, 다양한 노사협력 프로그램 출범 등을 통해 기업가치 향상에 노력해왔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롯데는 직원 복지 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우선 각 계열사의 할인제도를 한데 모은 '롯데 패밀리 W 카드'를 임직원에 발급했고, 롯데손해보험의 재무설계사들을 통해 개인별 자산분석 및 투자계획 설계를 도와주는 '롯데 패밀리 재무설계 프로그램'을 18개 그룹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회사에서 운영하는 어린이집을 지난해 7개에서 올해 15개까지 확대해 직원들의 육아 부담을 덜고 유연근무제 정착, '가족 사랑의 날' 확대, '리프레쉬 휴가제도' 도입 등을 통해 직원 근무 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