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화재에 강하고 결로 없는 방화문 대책 시행

최종수정 2016.05.23 09:44 기사입력 2016.05.23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입주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화재에 강하고 결로를 줄일 수 있는 방화문 성능 강화 대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LH는 방화문 구성재료 중 화재에 취약한 채움재 등의 내화성능을 개선하고 접착제도 폴리우레탄 종류에서 난연접착제로 변경했다. 지역에 따라 편차를 뒀던 결로방지 성능도 가장 추운 지역을 기준으로 통일해 결로방지 성능을 향상시켰다.

또 시방 기준을 복잡한 공법시방에서 재료나 구조에 상관없이 목적물의 성능을 충족시키는 성능시방으로 전환, 제조업체의 자발적인 기술개발 노력을 유도하는 등 주택기술정책을 선도하는 역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 방화문의 내화성능·품질 강화대책 시행으로 설계·제작·시공 전 단계에 걸친 품질관리와 성능시험이 강화돼 화재 안전확보와 결로저감을 통해 주거환경의 질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