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조직개편…'해외신도시·부동산금융·뉴스테이' 초점

최종수정 2016.05.18 10:14 기사입력 2016.05.18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 '쿠웨이트 스마트도시 설계단', '부동산금융센터', '뉴스테이 상담센터'를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박상우 사장이 취임 이후 밝혀 온 미래경쟁력 확보, 정책 사업 추진 등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LH의 설명이다.

LH는 지난 10일 쿠웨이트 주거복지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압둘라 신도시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쿠웨이트 스마트도시 설계단‘을 신설했다. 설계단은 분당 3배 규모인 압둘라 신도시에 대한 마스터플랜 수립과 실시설계를 전담한다. 현재 추진중인 인도 스마트시티 사업이 구체화될 경우 전담조직을 보강하는 등 해외사업을 위한 조직과 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부동산금융기법을 개발·운용하기 위해 토지주택연구원(LHI)에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부동산금융센터'를 설치하고 금융사업기획처에 '부동산금융지원팀'을 신설하는 등 부동산 금융 담당 조직을 강화했다. LH는 부동산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부동산개발금융 TF'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보다 안정적인 자금조달과 부채감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는 뉴스테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금융사업관리처'를 '뉴스테이사업처'로 개편한 데 이어 민간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경기지역본부 사옥에 '뉴스테이 상담센터'를 신설했다. 뉴스테이 촉진지구의 투기를 방지하고 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하기 위해 뉴스테이 보상 전담 기구도 설치했다. LH 관계자는 "정책사업 수행능력 강화, 미래성장동력 확보, 경쟁력 강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