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경식 CJ 회장, 리우 치바오 中 중앙선전부장 환담

최종수정 2016.05.22 15:35 기사입력 2016.05.22 15:35

댓글쓰기

한-중 문화사업 협력 강화 논의

손경식 CJ그룹 회장(오른쪽)이 리우치바오 중국 중앙선전부 부장(왼쪽)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오른쪽)이 리우치바오 중국 중앙선전부 부장(왼쪽)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2일 오전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리우 치바오 중국 중앙선전부 부장과 회동을 갖고 양국의 미래 성장 동력인 문화산업의 동반 성장 노력과 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폭 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 20일 한국 정부의 초청으로 방한한 리우 치바오 부장 일행은 한국 문화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과 창작 시스템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CJ 그룹을 방문했다.

리우 치바오 부장은“CJ그룹은 문화사업에서 큰 강점을 가진 기업으로 체계적인 시스템뿐 아니라 공동제작, 중국의 우수한 문화콘텐츠 소개 등 문화 교류에 앞장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FTA체결로 양국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문화산업 발전을 위한 활발한 투자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CJ는 중국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방송, 영화, 공연 등 양질의 문화콘텐츠를 개발해 중국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 동반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환담에 앞서 리우 치바오 부장 일행은 CJ그룹 경영진과 만나 CJ가 전개하고 있는 중국사업 현황에 대해 소개받고 CJ E&M 센터 내에 위치한 문화창조융합센터를 견학했다. 또한 CJ E&M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중국에서 상영된 영화 '명량'의 4DX 버전과 중국 인기 영화인 '모진'을 3D 효과를 겸한 다면영상시스템 스크린X로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김성수 CJ E&M 대표, 서정 CJ CGV 대표, 허민회 CJ오쇼핑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중앙선전부장 외에도 치우 궈홍 주한중국대사, 궈 에저우 중앙대외연락부부장, 궈 웨이민 국무원신문사부주임 등 정부 인사들이 동석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