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새누리당과 연정 없다…합리적 보수 세력 온다면 수용”

최종수정 2016.05.18 13:34 기사입력 2016.05.18 13:34

댓글쓰기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새누리당과의 연정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총선 후 연정론과 관련해 안 대표가 공식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대표는 18일 광주지역 언론사 대표들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국민의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는 새누리당과의 연정론에 대해 “연정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새누리당과 정체성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형태의 연정도) 불가하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그러나 “새누리당에서 (일부 세력이) 쪼개져 나오면 받아들이겠다”면서 “새누리당에서 합리적 보수주의 성향 인사가 온다면 받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지원 신임 원내대표와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이 내년 대선을 염두한 새누리당과의 연정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안 대표의 이날 발언이 연정론을 새로운 국면으로 이끌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안 대표는 또 최근 자신을 둘러싼 ‘새누리당 후보설’에 대해서도 “새누리당은 절대 안 간다”고 말하면서 “비호남에서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고 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