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中우시공항과 항공화물 증대협력 MOU

최종수정 2016.05.18 10:32 기사입력 2016.05.18 10:32

댓글쓰기

17일 오후 중국 우시 후빈 호텔에서 개최된 인천공항공사와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의 항공화물 증대협력 MOU 체결식 후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추진실장(왼쪽에서 네번째), 주용지엔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중국 우시 후빈 호텔에서 개최된 인천공항공사와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의 항공화물 증대협력 MOU 체결식 후 임병기 인천공항공사 허브화추진실장(왼쪽에서 네번째), 주용지엔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17일 중국 우시에서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과 항공화물 증대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국토교통부 항공산업과와 인천공항공사가 동북아 항공물류 허브 도약을 목표로 올 초 발족한 민관합동 투자지원단 활동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이날 오후 중국 우시 후빈호텔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왕진지엔 우시시 부시장, 김배성 국토교통부 항공산업과장, 왕지엔난 우시쑤난국제공항그룹 사장, 임병기 인천국제공항공사 허브화추진실장, 가오페이 중국 유니탑 항공 부사장 등 한중 정부 및 항공업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우시시는 중국 짱수성 남부 장강 삼각주 내 상하이 서쪽에 위치한 공업도시로, 상하이·쑤저우·창저우·난징 등을 잇는 고속도로 교차점에 위치해 있다. 중국 최대 반도체 D램 생산기업인 SK하이닉스 우시법인 등 약 400여개 한국 기업과 일본, 독일계 IT기업이 진출해있다.

이번 MOU는 인천~우시 간 신규 화물 노선 취항과 항공 물동량 증대를 위해 협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양 공항은 인천~우시 간 화물 직항 노선을 개설하고 항공사 취항을 확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한편, 환적화물 등 항공 물동량 유치, 화물 운송 프로세스 개선, 사용료 등의 인센티브 개발 협력, 한중 간 운수권 증대를 위한 대정부 건의 등에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국토교통부와 공항공사는 SK하이닉스 우시 법인, 삼성SDI 우시공장 등 현지 기업을 방문해 항공 물동량 증대, 운송 효율화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과 애로점을 발굴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우시~인천 간 직항 화물 노선이 개설된다면 두 도시 간 효율적인 물류 운송을 통해 기존에 비해 시간과 비용이 크게 절약될 전망이다. 특히 인천공항의 풍부한 장거리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시산업단지 내 외투기업의 항공물동량을 유치한다면 인천공항의 환적물동량 또한 크게 증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허브화추진실장은 "이번 우시공항그룹과의 MOU는 인천국제공항이 중국 공항과 처음으로 맺은 MOU로, 환적물동량을 선점하고자 중국 내 2선 공항과의 협력에 첫 발을 내딛은 데에 큰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