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오해영' 에릭, 서현진에 '안 챙겨주는 척 다 챙겨주는' 썸남

최종수정 2016.05.18 09:07 기사입력 2016.05.18 09:07

댓글쓰기

사진=tvN '또 오해영'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또 오해영'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드라마 '또 오해영' 에릭과 서현진의 '썸'이 시청자에게 취향 저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서는 박도경(에릭 분)은 오해영(서현진 분)에게 티적티적 거리면서도 챙겨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도경은 무심한 듯 오해영의 생일을 챙기기 위해 안주와 술을 사왔다.

두 사람은 함께 맥주와 과자를 먹던 중 오해영이 전화를 받으러 나간 사이 박도경은 잠시 방으로 돌아갔다. 그러다 평소 방에 틀어놨던 녹음기를 듣게 됐다. 그리고 그 안에는 오해영이 방에서 했던 혼잣말들이 녹음 돼 있었고 박도경을 향한 고백도 있었다.

오해영이 언젠가 "옆집 남자 좋아하니까 좋은 거 하나 있네. 집에 일찍 들어오고 싶어진다는 거. 나 생각해서 일찍일찍 좀 다녀주라. 사랑은 바라지도 않는다. 나 심심하다"라고 말했던 것.
하필 오해영도 이 녹음 내용을 들었고 박도경이 녹음을 하고 듣고 있다는 사실에 화를 냈다. 이에 박도경은 "안 듣고 지워버리는 게 대부분이야. 너 여기 들어오고 나서 한 번도 안 들었어"라고 해명했다.

창피하고 속이 상한 오해영은 "술 취해서 한 말이야. 나 취하면 들이대. 아무나 막 찔러봐"라며 둘러댔다.

박도경은 "술 끊어. 아무한테나 들이대지 말고 정신 차리고 일어나. 못난 여자처럼 자학하는 것도 그만 좀 하고"라며 쏘아붙였지만 오해영에 향하는 마음은 어쩔 수 없었다.

이후 박도경은 녹음 파일을 모두 들으며 혼자 있을 때 오해영이 어떻게 지내는지 알게 됐다. 침대에 자꾸 부딪히고, 음식 배달을 시킬 때 집안에 남자가 있는 척 하는 귀여운 모습들, 신세한탄을 하면서 "불행하게 살기로 작정한 옆집 남자에게도 들으시어 제정신으로 돌아오게 하소서"라고 자신을 언급하는 것 까지 다 들었다.

오해영의 일상을 알게 된 박도경은 무뚝뚝하지만 하나하나 오해영을 챙겼다. 이런 행동을 볼 때 박도경도 오해영을 좋아하지만 오해영이 파혼 당하게 만들었다는 죄책감 때문에 어떻게, 언제 마음을 표출할지는 미지수다.

또한 금수저 오해영(전혜빈 분)이 박도경을 결혼식 당일에 찬 이유도 박도경이 싫어서가 아니라 집안 문제라는 것이 드러나면서 이 삼각관계가 어떻게 정리될 것인지 기대가 모인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