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새로워진 조명 설치로 더 밝게 빛난다

최종수정 2016.05.18 06:00 기사입력 2016.05.18 06:00

댓글쓰기

▲설치 예정인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미디어파사드

▲설치 예정인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미디어파사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서울역 앞 버스환승센터에 LED조명으로 구성된 새로운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한다고 18일 밝혔다. 미디어파사드란 건축물의 중심을 가리키는 '파사드(Facade)'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로, 건물 외벽 등에 LED조명을 설치하여 정보를 표출하는 시설로서 21세기 건축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시는 2009년 7월 버스환승센터 설치 당시 정보 표출과 조명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도록 승차대 12개소에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운영해왔다. 그러나 기존 미디어파사드가 노후 돼 교체했다. 새로운 미디어파사드는 기존 시설에 비해 해상도가 월등하게 향상됐으며 원격 제어로 실시간 모니터링과 정보 표시가 가능하다.

아울러 시는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주변 시설물도 개선할 계획이다. 대형 종합안내도3개소와 노선도, 승강장 안내폴 내부에 조명을 설치하고 횡단보도 주변에 소형 종합안내도를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에 집중 조명을 설치하고, 버스 정차지점 후퇴, 보행자 유도 안전펜스 설치 등 안전 분야 시설 개선도 병행될 예정이다.

서울역 앞 버스환승센터는 현재 버스 89개 노선(시간당 774대)이 정차하고 있고 하루 평균 5만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