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나항공 "구름위 최고의 와인을 찾아라"

최종수정 2016.05.15 13:47 기사입력 2016.05.15 13:47

댓글쓰기

올 10월부터 기내서 제공할 신규 와인선정회 개최

14일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2016 아시아나항공 와인 선정회에서 에반겔로스 파타스 2007 독일 소믈리에 챔피언(왼쪽 세번째), 크리스틴 발레이(왼쪽 네번째) 국제 소믈리에 심사위원, 안드레아 라손(왼쪽 다섯번째) 2007 세계 소믈리에 챔피언과 아시아나항공 현직 객실승무원 소믈리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4일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2016 아시아나항공 와인 선정회에서 에반겔로스 파타스 2007 독일 소믈리에 챔피언(왼쪽 세번째), 크리스틴 발레이(왼쪽 네번째) 국제 소믈리에 심사위원, 안드레아 라손(왼쪽 다섯번째) 2007 세계 소믈리에 챔피언과 아시아나항공 현직 객실승무원 소믈리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2016 아시아나항공 와인 선정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회에는 2007 세계 소믈리에 챔피언 출신의 안드레아 라손 등 세계적인 소믈리에 3인을 심사위원으로 초빙해 평가의 객관성과 신뢰도를 높였고, 아시아나항공 현직 객실승무원 소믈리에 4인이 함께 배석했다.

기내 와인 선정을 위해 다양한 산지의 와인 292종이 시음대에 올랐다. 블라인드 테이스팅을 통해 기내 서비스에 최적인 와인 31종(퍼스트클래스 10종, 비즈니스클래스 17종, 이코노미클래스 4종)을 선정한 후, 올해 10월부터 단계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심사위원들은 3만피트 상공이라는 기압이 낮은 기내 환경을 고려해 알코올 향이 강하게 느껴지지 않도록 ▲부드러운 탄닌을 갖고 있는지 ▲풍부한 향과 ▲적절한 산도를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기내식과의 마리아주 역시 중요한 평가요소로 검토한다.

구자준 아시아나항공 객실본부장은 “구름 위 상공에서 경험하는 와인의 풍미는 항공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 중 하나”라며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하는 고객분들에게 고품격의 새로운 와인을 제공하고자 3년 단위로 세계적인 소믈리에들을 초청하여 신규 와인을 재선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에서 제공하는 기내 와인은 글로벌 트래블러가 주관하는 와인 출품회에서 2012퍼스트클래스 화이트와인 1위, 퍼스트클래스 샴페인 1위 수상을 비롯하여 2014 퍼스트클래스 와인 종합 1위를 수상하는 등 지속적으로 와인 평가 기관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