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종·목감·세종서 분양가 낮춘 단지 눈길

최종수정 2016.05.15 11:30 기사입력 2016.05.15 11:30

댓글쓰기

인천 영종하늘도시 '스카이시티자이' 조감도(제공: GS건설)

인천 영종하늘도시 '스카이시티자이' 조감도(제공: GS건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봄철 분양성수기를 맞아 새 아파트 공급이 잇따르는 가운데 분양가를 낮춘 단지가 눈길을 끈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전국으로 확대 적용돼 상대적으로 자금확보가 쉬운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런 가운데서도 가격책정을 잘못해 미분양을 양산하는 단지도 적잖다. 분양가는 입지와 함께 분양 흥행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꼽히는 만큼 건설사의 고심도 깊어졌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포털이 집계한 자료를 보면, 인천 영종하늘도시 A39블록에 들어서는 스카이시티자이는 분양가가 3.3㎡당 평균 990만원대다. 영종한양수자인 등 주변단지가 1000만원 안팎인 점을 감안하면 다소 낮은 수준이다.

GS건설이 짓는 이 아파트는 시행사를 따로 두지 않고 주택개발리츠를 통해 공급하는 사업지라 분양가를 낮추는 게 가능했다. 중대형 평형으로 총 1034가구가 공급된다. 인근 인천공항철도 영종역이 추가 개통돼 김포공항이나 홍대, 서울역 등 서울 도심까지 편히 다닐 수 있다.

경기 시흥시 목감지구 B1블록에 들어설 목감지구 중흥 S클래스는 3.3㎡당 평균 1010만원대로 지난해 말 같은 지구 내 분양한 주변 단지보다 낮은 편이다. 차로 10분 정도 걸리는 광명역의 경우 1400만원대 안팎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세종시 3-3생활권 M6블록에 짓는 공공분양 아파트 LH 펜타힐스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전용 59㎡의 분양가는 1억8180만~2억200만원, 64㎡는 2억700만원, 75~84㎡는 2억3070만~2억8470만원선이다. 인근 민영아파트 시세와 비교하면 2000만~3000만원 정도 싼 편이다.

포스코건설이 부산 해운대구에 짓는 해운대 더샵 센텀그린은 3.3㎡당 900만원 중반대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입주 10년이 넘은 반여동 센텀롯데캐슬 2차가 3.3㎡당 930만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신규 분양단지로는 '착한' 분양가로 꼽힌다. 단지 북쪽에 200만㎡가 넘는 도시첨단산업단지가 2022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