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소록도병원 100주년…다양한 행사 열려

최종수정 2016.05.15 12:00 기사입력 2016.05.15 12:00

댓글쓰기

열림음악회, 체육행사 등 이어져

▲병원 본관 옥상에서 내려다 본 소록도.

▲병원 본관 옥상에서 내려다 본 소록도.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국립소록도병원(원장 박형철)은 개원 100주년과 제 13회 한센인의 날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한센병 회복자와 함께하는 행복을 위한 동행, 국립소록도병원과 사단법인 한국한센총연합회(회장 이길용)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기념식, 체육 문화행사 등이 열린다. 이어 한센병 박물관 개관식, KBS 열린음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된다.

5월 17일 열리는 기념식에는 전국 5000여 명의 한센인 회복자와 마리안느 수녀 등 많은 사람들이 참석해 100주년을 함께 한다. 포상도 있다. 국민훈장(동백장)은 김정희 대표(아프리카 어린이 돕는 모임), 국민포장은 이길용 회장(사단법인 한국한센총연합회), 대통령표창(2명)은 박영주 국립소록도병원 시설주사 등 1명, 국무총리표창은 이미란 국립소록도병원 간호주사 등 4명에게 수여된다.

한센병 박물관(약칭, 나무(SoNaMu): Sorokdo National Hospital Museum)은 2006㎡ 면적의 2층 건물로 소록도의 아름다운 전경을 배경으로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카페, 대규모 라운지 등 전시시설과 쾌적한 관람환경을 갖춘 세계 최대의 한센병박물관으로 건립됐다.

한센가족들이 함께하는 체육 문화행사도 펼쳐진다. 각 지부의 대표 선수들의 배구경기, 게이트볼 경기와 함께 노래자랑, 경품추첨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개원 100주년을 기념해 소록도 중앙운동장에서는 소록도민과 함께하는 KBS 열린음악회가 개최된다. 인순이, IOI, NTC-U, 손호영, 박보람, 피에스타, KBS 관현악단, 남도소리꾼 등 다양한 장르로 꾸며진다.
개원 10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고령에도 불구하고 오스트리아에서 방문한 마리안느 수녀는 지난 수십 년간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한센병 회복자, 직원들과 아름다운 재회의 순간을 맞는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