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시즌 7호골' 토트넘, 첼시와 아쉬운 무승부…리그 준우승

최종수정 2016.05.03 06:18 기사입력 2016.05.03 06:18

댓글쓰기

손흥민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손흥민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축구국가대표 손흥민(24)이 오랜만에 득점포를 터트렸지만 토트넘 핫스퍼는 정규리그 우승을 놓쳤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스템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첼시와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번 결과로 19승 13무 4패 승점 70이 되면서 선두 레스터 시티(승점 77)를 추격하는 데 실패, 우승컵을 내줘야 했다.

손흥민은 시즌 7호골을 첼시를 상대로 넣었다. 팀이 1-0으로 앞서가던 전반 44분에 크리스티안 에릭센(24)이 밀어준 패스를 받아서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 지역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전 대회(정규리그, FA컵,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3월 18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한 후 두 달 만에 골맛을 봤다. 정규리그에서는 지난해 12월 29일 왓포드를 상대로 골을 넣은 후 열여섯 경기 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전까지 토트넘의 분위기였다. 토트넘은 전반 35분에 에릭 라멜라(24)의 패스를 받아 해리 케인(23)이 골키퍼까지 제친 후 빈 골문 안에 공을 밀어 넣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44분에 손흥민의 골까지 나와 2점차로 앞서갔다.
첼시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수비수 게리 케이힐(31)이 후반 13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해 추격골을 만들어 경기를 알 수 없는 방향으로 이끌었다.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기 위해 후반 19분에 손흥민을 빼고 라이언 메이슨을 넣어서 중원과 수비를 강화했다.

하지만 후반 38분에 동점이 만들어졌다. 첼시는 에당 아자르(26)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남은 시간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지만 결국 추가골 없이 양 팀은 경기를 무승부로 끝내야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