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의 시즌 7호골, 에릭센의 패스가 반가운 이유

최종수정 2016.05.03 06:10 기사입력 2016.05.03 06:10

댓글쓰기

손흥민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손흥민 [사진=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축구국가대표 공격수 손흥민(24·토트넘 핫스퍼)이 정규시즌 7호골과 함께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스템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첼시를 상대로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서가던 전반 44분에 크리스티안 에릭센(24)이 밀어준 패스를 받아서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 지역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전방부터 압박해서 만든 공격 기회를 잘 살렸다. 손흥민은 전 대회(정규리그, FA컵,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3월 18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한 후 두 달 만에 골맛을 봤다. 정규리그에서는 지난해 12월 29일 왓포드를 상대로 골을 넣은 후 열여섯 경기 만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의 골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첼시와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번 결과로 19승 13무 4패 승점 70이 되면서 선두 레스터 시티(승점 77)를 추격하는 데 실패, 우승컵을 내줘야 했다.

토트넘은 결과가 아쉬웠지만 손흥민의 골은 희소식이었다. 특히 에릭센이 도와줬다는 점이 반갑다.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데뷔골을 넣을 때도 어시스트 해준 이가 에릭센이었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21일 토트넘의 홈구장인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정규리그 6라운드에서 크리스탈팰리스를 상대로 리그 데뷔골을 넣었다. 에릭센이 연결한 침투패스를 받아서 드리블 돌파 후 정확한 왼발 슈팅을 때려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그동안 자신을 도와줄 도우미가 없어서 힘들었다. 손흥민의 강점은 빠른 뒷공간 침투에 이은 속공과 간결한 슈팅이다. 손흥민의 움직임을 간파하고 패스를 넣어줄 동료가 필요했다. 토트넘에 온 후 주변 동료들과 발을 더 맞춰봐야 하는 과정에 있었다. 이로 인해 그를 도와줄 도우미가 안 보였다. 이 때문에 출전 기회도 점차 줄어들었다. 손흥민은 지난 2월 28일 스완지시티와의 홈 경기(토트넘 2-1 승) 이후 정규리그에서 선발로 뛴 후 팀의 아홉경기 중 여섯 경기를 교체, 세 경기를 결장했다.

과거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뛸 때와 큰 차이는 도우미 유무였다. 레버쿠젠에서는 손흥민을 도와주는 이가 곤살로 카스트로(29·도르트문트)였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46)은 자신의 인터넷 방송프로그램을 통해 "레버쿠젠시절에는 손흥민이 뛰어들어가는 카스트로가 패스를 넣어주는 공격 패턴이 많이 나왔다. 둘 간의 믿음이 있었다. 카스트로가 패스를 하면 손흥민이 뛰어들 것이라는 서로 간의 예상이 가능했다. 토트넘에서는 이 단계까지 가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카스트로와 같은 역할을 에릭센이 해준다면 좋다. 에릭센은 토트넘에서도 손꼽히는 패서다. 그는 날카롭고 좋은 패스를 해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토트넘은 아쉽게 우승컵을 레스터시티에게 내줬다. 하지만 손흥민의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남은 정규리그 두 경기에서 손흥민이 에릭센의 도움을 더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