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넷마블, '스톤에이지' 모바일로 재도전…6월 출시

최종수정 2016.04.20 12:40 기사입력 2016.04.20 12:40

댓글쓰기

2억 회원 확보했던 온라인 게임 '스톤에이지' 모바일로 재탄생
글로벌 표준화 그래픽·모바일 최적화


넷마블게임즈가 20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스톤에이지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백영훈 넷마블게임즈 사업전략 부사장, 박영재 넷마블게임즈 사업본부장, 최정호 넷마블엔투 대표, 오재훈 부사장, 김도웅 PD.

넷마블게임즈가 20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스톤에이지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백영훈 넷마블게임즈 사업전략 부사장, 박영재 넷마블게임즈 사업본부장, 최정호 넷마블엔투 대표, 오재훈 부사장, 김도웅 PD.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넷마블이 2000년대 초반 사랑을 받았던 '스톤에이지' IP를 활용한 모바일 애니메이션 RPG '스톤에이지'를 6월에 출시한다.

20일 넷마블게임즈는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스톤에이지 쇼케이스'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백영훈 넷마블게임즈 부사장은 "스톤에이지는 국내와 중화권에서 대흥행을 거두며 일본, 중국에서 온라인 턴제 RPG의 모태가 된 게임"이라며 "2D 기반이었던 스톤에이지를 2년 반에 걸쳐 개발한 끝에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글로벌 게임으로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스톤에이지는 1999년 일본에서 개발된 온라인 게임이다. 온라인 게임의 누적 회원수는 총 2억명에 달했고 국내 뿐 아니라 중화권에서도 인기가 높았다. 넷마블은 지난 2012년 일본 디지에코 사로부터 스톤에이지의 지적재산권(IP)을 확보한 후,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스톤에이지는 넷마블이 직접 개발하고, 퍼블리싱하는 게임이다. 앞서 넷마블은 지난 2013년 모바일 버전 '스톤에이지'를 퍼블리싱했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PC게임을 모바일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모바일에 최적화하지 못한 점이 패인으로 꼽힌다.

넷마블, '스톤에이지' 모바일로 재도전…6월 출시


넷마블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해 모바일에서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고, 글로벌 이용자들까지 고려한 현대적인 그래픽으로 '스톤에이지'를 다시 선보인다.

박영재 넷마블게임즈 사업본부장은 "PC 게임의 감성은 유지하면서도 모바일 유저들의 특성에 맞게 편의성을 극대화했다"며 "스톤에이지를 몰랐던 사람도 스톤에이지라는 타이틀이 가진 범용성, 콘셉트에 빠져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게임 개발은 '모두의마블'을 만든 넷마블 엔투가 맡았다. 다음달 비공개 베타 테스트(CBT)를 실시한 후 6월 중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국내 선출시 후 중국, 일본, 동남아, 북미지역에 스톤에이지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하반기 중 일본과 중국, 북미, 동남아지역에 권역별로 서비스를 선보인다.

최정호 넷마블 엔투 대표는 "전세계적으로도 펫과 교감하거나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재미를 공통적으로 느낄 수 있으며 글로벌 트렌드에 맞게 연출했다"며 "모바일로 전 세계적 서비스가 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에 3억, 4억명 이상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톤에이지는 누구에게나 친숙한 공룡 캐릭터를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모바일 턴제 RPG게임이다. 펫 포획이나 탑승, 성장률 등 원작의 핵심 요소를 유지했고 공룡들을 나만의 펫으로 훈련시키는 재미를 강조했다. 전투는 원터치로 조작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백영훈 부사장은 "세븐나이츠의 성공 방정식에 맞춰 하반기에 권역별로 빌드를 내놓을 예정이며, 세븐나이츠를 뛰어넘는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