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정은, 3주 만에 '민생 행보' 나섰다

최종수정 2016.04.19 07:46 기사입력 2016.04.19 07:46

댓글쓰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속에서 3주 만에 민생 행보에 나섰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은 동지가 새로 건설된 민들레 학습장 공장을 현지 지도했다"며 이 공장은 "김정은 동지의 직접적인 발기와 세심한 지도 속에 일떠섰다"고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이 민생 행보를 한 것은 지난달 28일(보도시점) 보통강변의 미래상점과 종합봉사기지를 방문한 이후 3주 만이다.

김 제1위원장은 생산된 학습장을 살펴본 뒤 "유치원 어린이들과 소학교, 초급중학교, 고급중학교, 대학의 학생들을 위한 수십 종에 달하는 학습장들을 생산하고 있는데 모두 마음에 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종이의 질도 좋고 제책도 흠잡을 데 없으며 도안도 학생들의 연령 심리에 맞게 과목별 특성에 맞게 잘했다"며 "우리가 만든 질 좋은 학용품들을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에게 안겨주는 것은 그들의 가슴마다에 우리 것을 소중히 여기고 사랑하는 마음을 심어주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
김 제1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연간 생산량 증대와 기업관리의 정보화, 원료 및 자재의 국산화 등을 주문했다.

이날 현지지도에는 조용원 노동당 부부장, 김 제1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마원춘 국방위원회 설계국장, 김웅철 등이 수행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