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서 초대형 ‘세계 범선 축제’ 열린다

최종수정 2016.04.18 15:47 기사입력 2016.04.18 15: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내달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여수시 신항(엑스포)에서 ‘2016여수범선축제’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축제기간 세계에서 가장 큰 범선으로 분류되는 A Class급 범선 ‘팔라다(Pallada)호’가 입항해 위용을 자랑할 예정이다.

내달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여수시 신항(엑스포)에서 ‘2016여수범선축제’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축제기간 세계에서 가장 큰 범선으로 분류되는 A Class급 범선 ‘팔라다(Pallada)호’가 입항해 위용을 자랑할 예정이다.


전남 여수에서 초대형 범선 축제가 열린다. 축제기간 영화나 그림에서만 볼 수 있었던 범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될 예정이다.

18일 여수범선축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내달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여수시 신항(엑스포)에서 ‘2016여수범선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범선으로 분류되는 A Class급 범선 ‘팔라다(Pallada)호’가 입항해 위용을 자랑할 예정이다.

팔라다호는 러시아 국적으로 총톤수 2987톤(길이 109.4m, 폭 14m, 흘수 7m)에 달하는 초대형 범선이다.
팔라다호와 함께 러시아 해양 국력의 상징으로 평가받고 있는 ‘나제즈다호(Nadezhda)호’는 조만간 참가 여부를 통보해 주기로 했다.

A Class급 범선인 나제즈다호는 총톤수가 2297톤(길이 109.4m, 폭 14m, 흘수 7m)이다.

B Class급 범선으로는 국내 유일의 범선 ‘코리아나호’(길이 41m, 총톤수 135톤)와 국내외에서 소형 C Class급 범선(요트) 10여척도 참가한다.

모든 범선은 내달 4일부터 7일까지 낮 시간(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에 개방돼 관광객들의 승선이 가능하며 오후 9시까지는 모든 범선이 조명과 점등 전시를 한다.

특히 어린이 날인 5일 오전에는 모든 범선들이 돛을 올리는 ‘범장 전시’ 행사가 진행되며 축제 마지막 날인 8일 오후에는 모든 범선이 돛을 올리고 승무원들이 돛에 매달려 출항하는 세레모니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여수범선축제는 범선이라는 독창적이고 이색적인 축제 아이템으로 인해, 축제 개최 때마다 30만명 이상의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