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것이 알고싶다' 세월호, 해경 왜 골든타임 놓쳤나…커져가는 의혹

최종수정 2016.04.17 10:21 기사입력 2016.04.17 10:21

댓글쓰기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세월호와 국정원의 관계를 다뤘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아 세월호 사건의 과거와 현재가 전파를 탔다.

세월호 침몰 당시 도착했던 해경의 구조선박 123정의 구조는 매우 소극적이었다. 골든 타임인 9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배에 들어가지도 않았고, 해경 특공대 또한 나오지 않았다.

세월호를 오랜 기간 취재해온 한 기자는 "특공대가 사고 직후에 출동했으면 그 시간에 도착했다. 출동 준비는 시켰지만 출동을 시킨 것은 아니다. 특공대장은 '영상을 보고 심각하다고 판단해 출동했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해경 본청은 골든 타임에 청와대와 통화를 했다. 청와대는 "진도에서 여객선 조난신고가 왔냐"라는 말과 함께 배 이름, 도착 예정지 등 배에 대한 상세 내용을 물었고, 청와대 관계자는 사고 현장의 영상을 요구했다. 해경 관계자가 어렵다고 하자 "VIP에게 보고를 해야한다"며 다시 요구했다.
이후 영상을 전달받은 청와대 직원은 "VIP가 메시지를 전했다. 첫째 단 한명도 인명피해 없도록 해라. 둘째 내객실내 엔진 등을 포함, 철저히 확인해서 누락인원 없도록 하라. 어서 전달하라"라며 구조 지시를 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