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낮에는 커피, 밤에는 술…"빈틈없는 외식 '틈새' 전략"

최종수정 2016.04.14 10:03 기사입력 2016.04.14 10:03

댓글쓰기

커피전문점서 맥주…치킨집서 커피
외식업계, 영역파괴 바람

사진=커핀그루나루

사진=커핀그루나루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다룰 수 있는 것은 다 판다.'

최근 외식업체들의 판매 전략이다. 기존까지는 한 가지 메뉴만 고집하며 '전문점'을 내세웠지만, 고객 유입 확대를 위해 판매 품목을 다양화하고 있는 것이다. 선택의 폭을 넓혀 고객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커피전문점인 커핀그루나루에서는 올 3~4월까지의 주류 판매 매출이 1월 대비 30~40% 상승했다. 날이 더워질수록 주류 매출 성장세는 더욱 가팔라질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커핀그루나루는 100개 매장 중 70개 매장에서 알코올 음료를 판매하고 있다. 맥주 판매 매장 또한 37개점에 달한다. 뱅쇼, 상그리아 등 와인음료를 비롯해 밀러, 하이네켄, 크루져, 써머스비 등 맥주류와 라임모히또, 바카디모히또 등 알코올 음료도 구비해놨다. 이중 가장 인기가 많은 메뉴는 라임모히또, 써머스비 등으로 대학가와 부산 해운대ㆍ제주도 해수욕장 등의 관광지를 중심으로 판매 추이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

커핀그루나루 관계자는 "커피전문점이지만 건강한 알코올 소비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특별 와인존을 매장 내 설치하는 등 와인ㆍ주류 판매에 힘 쏟고 있다"고 말했다.

매일유업의 계열사 엠즈씨드가 운영하는 커피전문점 폴바셋도 삿뽀로 맥주를 내놓고 주류 판매에 나섰다. 폴바셋은 백화점 등 쇼핑몰 내 입점된 점포를 제외한 모든 로드숍 매장에서 병맥주를 판매 중이다. 지난달에는 삿뽀로 맥주 론칭 이벤트를 통해 주류 판매를 적극 알리기도 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밤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탓에 잠 못 이루는 고객들이 있어서 이들을 겨냥한 구색상품으로 내놓았다"고 말했다.

역으로 치킨업계에서는 카페형 매장을 통해 커피를 판다. BBQ는 식사와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형 매장인 'BBQ 올리브 카페'를 운영 중이다. 이곳에서는 치킨을 비롯해 피자와 수제버거, 샐러드, 브런치, 커피 등 다양한 메뉴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BBQ는 상품군을 확대, 선택의 폭을 넓혀 영업시간 내내 빈틈없는 매출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특정 시간대에만 매출이 몰리는 메뉴일수록 틈새 매출 향상에 대한 욕구가 높다"며 "보다 다양해진 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