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룸' 임수정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은 '이것'…내가 봐도 괜찮았다"

최종수정 2016.04.08 16:53 기사입력 2016.04.08 16:53

댓글쓰기

'뉴스룸' 손석희, 임수정. 사진=임수정 인스타그램

'뉴스룸' 손석희, 임수정. 사진=임수정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배우 임수정이 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임수정이 과거 자신의 작품에 대해 발언한 내용이 눈길을 끈다.

임수정은 지난 1월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당시 방송에서 임수정은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에 대해 "영화 '행복'이다. 슬픈 영화긴 한데 캐릭터도 예쁘고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임수정은 "제가 봐도 그때 제가 괜찮았다"고 강조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임수정은 '뉴스룸'에 출연해 배우로서의 목표와 최근에 있었던 '민낯 논쟁' 등과 관련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