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한정식 '맛과 남도 소리'로 관광객 사로잡는다

최종수정 2016.03.25 08:30 기사입력 2016.03.25 08:30

댓글쓰기

" ‘남도의 맛과 소리의 어울림장’운영"
"광주시 지정 1등 맛집 중 6곳 지정"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한정식의 맛과 남도의 소리를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도록 ‘남도의 맛과 소리의 어울림 장’을 오는 28부터 11월까지 운영한다.
‘남도의 맛과 소리의 어울림장’은 맛으로 즐기고 음악으로 소통하는 문화공간 창출을 통해 예향 남도의 전통음식과 소리 문화를 활성화하고 국악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의미있는 사업으로, 시가 지정한 1등 맛집 중 ▲자연꽃, 아리랑하우스(동구 2곳) ▲송학, 금다연, 무등한정식(서구 3곳) ▲귀향정(북구 1곳) 등 한정식당 6곳을 지정해 운영한다.

공연 경비는 시와 운영 업소가 공동 부담하고, 식당 손님들은 무료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공연 운영은 지난 2월 공모를 거쳐 선정된 사단법인 한국국악협회광주광역시지회(지회장 최상진)가 맡는다.
한편, 한국국악협회광주광역시지회는 공연 인력 풀을 구성해 이번에 지정된 6곳 외에도 국악 공연을 희망하는 업소에 지원할 계획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