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한구 “당에 침 뱉고 떠났다” 비난하자 유승민 “대꾸할 가치 없다”

최종수정 2016.03.24 15:22 기사입력 2016.03.24 13:57

댓글쓰기

유승민 의원 탈당 선언.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의원 탈당 선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은 24일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자신을 비판한 데 대해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대구 동구 용계동 선거사무소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한구 위원장이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는 못 들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새누리당 공관위가 이날 오전 이재만 후보를 단수추천한 데 대해서도 "그건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공천에 청와대 입김이 들어갔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일각에서 거론되는 '무소속 연대'에 대해 "저는 연대란 표현을 써본 적이 없고 아직 서로 그런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하지 못했다"고 일단 선을 그었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승민 의원은) 우리 당을 모욕하고 침을 뱉으며 자기정치를 위해 떠난 것”이라고 맹비난한 바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