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원내대변인 김용남 “당 정체성 위배 행위는 유승민 아닌 이한구”

최종수정 2016.03.24 11:30 기사입력 2016.03.24 11:30

댓글쓰기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이한구 새누리당 천관리위원장.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김용남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4일 유승민 의원 공천 파동과 관련해 "가장 큰 해당행위를 한 사람은 이한구 위원장"이라고 비판했다.

김용남 의원은 24일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 의원의 탈당 및 무소속 출마에 대해 "선거에 출마하려는 개인으로서 참정권을 침해받고 있는 상태에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유 의원을 겨냥해 "당의 정체성에 배치되는 인물"이라고 지목한 것과 관련, "새누리당의 정체성은 상식과 합리성에 바탕을 둔 정당"이라면서 "그런 측면에서는 상식과 합리성에서 가장 많이 벗어나는, 당의 정체성에 위배되는 행위를 한 사람이 이한구 위원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실질적으로 많은 피해를 끼치는 해당행위를 한 사람은 유승민 의원이 아니라 오히려 이한구 위원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태에 대한 전적인 책임은 이한구 위원장을 비롯한 공천위원회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 사태의 최대 수혜자는 유승민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유승민 의원 본인이 의도하진 않았지만 결과적으로는 맞는 말"이라고 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