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최종수정 2016.08.08 15:35 기사입력 2016.03.18 08:32

댓글쓰기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카드뉴스]찍어내려니 더 세지는 '유승민의 역설'


20대 총선 공천을 둘러싸고 새누리당에서 가장 많이 거론된 이름. 공천을 주자니 청와대와 당내 친박계 반발 예상되고 탈락시키자니 여론과 수도권의 역풍 우려됐다고 합니다.

바로 유승민(강조) 의원. 원조 '친박'이었지만 '진박'이 되지 않았던 유 의원은 어쩌다 거물이 됐을까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위스콘신대에서 경제학 석ㆍ박사 학위를 받은 '경제통' 유승민. 2002년 16대 대선 때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 소장으로 이회창 후보의 경제정책을 담당. 당선시 청와대행이 유력했던 이회창의 핵심 측근. 친박 이전에 그의 정체성은 '昌의 남자'였습니다.

하지만 이때만 해도 존재감은… 유승민하면 생각나는 사람은 탁구 선수 유승민.
그래서 걷게 된 '친박'의 길. 2004년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전권을 쥐고 있었던 17대 총선 비례대표 선정에서 당선 안정권인 14번을 받았습니다. 이어 박근혜 대표 비서실장으로 임명되며 원조 '친박' 인증.

2005년 유 의원은 비례대표를 사퇴하고 10·26 재보궐선거에서 대구 동구 을에 출마했습니다. 지역구를 가진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당시 박근혜 대표는 유 의원의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뛰었습니다. 유 의원도 2007년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박 대통령을 도왔습니다.

잠시 멀어져 '비박'으로 분류되기도 했지만 유 의원은 지난해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며 "대통령께 한결같이 그 자리를 지키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와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고 변함없는 마음을 강조했습니다.

그랬던 유승민 의원과 박근혜 대통령의 사이는 어쩌다 멀어졌을까요?

지난해 유 의원은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박근혜 대통령 공약가계부의 실패를 인정하고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고 했죠. 박 대통령이 강력히 반대했던 '국회법 개정안'도 통과시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은 "배신의 정치를 국민들이 심판해달라"고 이례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어지간히 화가 났나 봅니다.

결국 유 의원은 원내대표에서 물러났고 청와대는 유 의원의 부친상 때도 조화를 보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선대의 악연이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유 의원의 부친인 유수호 전 의원은 박정희 정권 반대 시위를 주도한 운동권 학생을 석방시킨 것이 빌미가 돼 재임용에 탈락, 법복을 벗었죠.

'배신의 정치'에서 이번 공천을 둘러싼 잡음까지 그런데 유승민의 존재감은 오히려 더 커졌습니다. 이번 공천 과정에서 새누리당에서는 이런 얘기도 나왔다고 합니다.

"친박을 포함해 모두가 패배자가 될 위기 상황에서 유일한 수혜자는 유승민 의원이다. 친박이 나서서 유승민을 정치적 거물로 키워줬다" - 정두언 의원

2004년 4월 29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열린 한나라당 총선 당선자 연찬회. 처음으로 국회의원이 된 유승민 의원은 '나의 다짐'에 이렇게 썼습니다. "먹고사는 문제 우리가 해결합시다"

유승민 의원이 '배신의 정치'를 한 것인지,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정치를 할 것인지, 판단은 '권력자'가 아닌 국민들의 몫이겠죠.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