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교육청,‘교육정책’현장 토론회 장흥서 개최

최종수정 2016.03.17 17:27 기사입력 2016.03.17 17:27

댓글쓰기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지난 16일 장흥교육지원청 세미나실에서 교장, 교감, 교사, 행정실장 등 교육전문가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남교육정책에 대한 현장토론회를 가졌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지난 16일 장흥교육지원청 세미나실에서 교장, 교감, 교사, 행정실장 등 교육전문가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남교육정책에 대한 현장토론회를 가졌다.


"기초·기본교육, 독서교육, 인성교육 등..... 학교 현장 정착 방안 모색"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은 지난 16일 장흥교육지원청 세미나실에서 교장, 교감, 교사, 행정실장 등 교육전문가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전남교육정책에 대한 현장토론회를 가졌다.
‘전남 교육정책의 학교 현장 착근 방안 모색’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기초·기본학력 지도, 독서·토론 수업, 인성교육, 장학협의 등 교육현안에 대한 개선점 도출을 위해 브레인스토밍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에 참석한 위원들은 교육정책이 학교 현장에 뿌리내리지 못하고 있는 이유로 학교의 교육정책에 대한 이해 부족, 목적의식이 결여된 단발성 사업 난발, 교원의 적극성 미흡 등을 들었다.

이를 개선하고 정착시키는 방안으로는 수업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여건 조성, 핵심 역량 함양을 위한 통합적 수업 모델 개발·적용, 교원의 역량 강화, 유사 사업간 통합 및 연계 운영 등이 제시됐다.
김천옥 정책기획관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난상 토론회를 계기로 학교 교육력 증진을 위한 실천적 방안을 모색하자”며 “미래핵심역량을 갖춘 전남 인재 양성의 기틀을 마련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