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구, 뒤늦게 SNS 시작 “인기 실감하고 싶어”

최종수정 2016.03.17 14:32 기사입력 2016.03.17 14:32

댓글쓰기

진구가 SNS에 올린 사진들. 사진=진구 인스타그램 캡처

진구가 SNS에 올린 사진들. 사진=진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배우 진구가 뒤늦게 SNS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진구는 1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진행된 KBS2 '태양의 후예' 기자간담회에서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현재 무뚝뚝하면서도 자상한 서대영 역으로 사랑 받고 있다.
이날 진구는 "많은 분들이 예전엔 날 보고 피했는데 이제 한걸음 다가와 주신다. 날 알아봐 주시고 칭찬해주셔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인기를 실감하고 싶어서 SNS를 시작했다"며 "(SNS를 하며) 눈으로는 실감하는데 진짜 사람이 나한테 뭘 하는 걸 본 적이 없다. 돌아다녀야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