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구건조증 예방법, 들여다 보니…이런 방법이?

최종수정 2016.03.16 07:45 기사입력 2016.03.16 07:45

댓글쓰기

안구건조증 예방법. 사진 = KBS,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방송화면 캡처

안구건조증 예방법. 사진 = KBS,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해마다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안구건조증 예방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구건조증이란 눈물 양 부족으로 인해 뻑뻑함, 시림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질환 중 하나다.

안구건조증이 발생하는 주된 원인으로 스마트폰의 사용량 증가가 손꼽힌다. 스마트폰 등을 주시하면 눈 깜박임이 절반 이하로 줄어 눈이 건조해질 가능성이 크다. 또 디지털 기기에서 나오는 빛이 반복돼 누적될 경우 황반변성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기기를 50분간 사용한 후 10분간 눈의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으며, 2시간 이상 작업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안구건조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눈에 쌓인 피로를 풀기 위해서는 우선 검지와 중지로 눈 주위 뼈대를 여러 번 꾹꾹 눌러준다. 이어 눈 양쪽 옆 관자놀이도 여러 번 꾹꾹 눌러준다. 특히 처음에는 약하게 누르다 조금씩 세게 누르고 마지막에 세게 한 번 꾹 누르는 것이 효과가 좋다.

눈을 감은 뒤 손가락을 펴서 눈동자 위를 가볍게 눌러주거나 손바닥을 비벼 뜨겁게 만든 뒤 눈 위에 올려놓는 것도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데 도움이 된다.

김태림 인턴기자 taelim12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