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하나, 2승 "섹시 댄스 봤어?"(종합)

최종수정 2016.03.06 17:05 기사입력 2016.03.06 17:00

댓글쓰기

HSBC위민스챔피언스 최종일 7언더파 폭풍 샷 '4타 차 대승', 양희영 3위

장하나가 HSBC위민스 최종일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은 뒤 우승 세리머니로 섹시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싱가포르=Getty images/멀티비츠

장하나가 HSBC위민스 최종일 18번홀에서 이글을 잡은 뒤 우승 세리머니로 섹시 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싱가포르=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장하나(24ㆍ비씨카드)가 마침내 '2승고지'를 점령했다.

6일 싱가포르 센토사골프장 세라퐁코스(파72ㆍ6600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위민스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 최종일 무려 7언더파를 몰아쳐 4타 차 대승(19언더파 269타)을 완성했다. 지난달 초 코츠챔피언십에서 LPGA투어 첫 우승을 신고한 뒤 불과 한 달 만에 2승째다. 우승상금이 22만5000달러(2억7000만원)다. 한국은 김효주(21)의 바하마클래식을 포함해 벌써 시즌 3승을 합작했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었다. 초반 1, 7, 9번홀에서 3개의 버디를 솎아내 일찌감치 우승을 예약했고, 후반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12~14번홀의 3연속버디로 오히려 추격자들과 격차를 벌렸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2온 1퍼트' 이글을 잡아낸 뒤 우승 세리머니로 '섹시 댄스'를 선보여 화려한 팬 서비스를 곁들였다.

장하나가 바로 2013년 3승을 앞세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상금퀸에 오른 간판스타다. 2014년 퀄리파잉(Q)스쿨을 통해 지난해 LPGA투어에 입성해 2위만 네 차례를 차지하는 등 시행착오를 거쳤다. 올해는 그러나 연초부터 파죽지세다. '원숭이띠 스타' 답게 1월 바하마클래식 3라운드에서는 LPGA투어 역사상 첫 '파4홀 홀인원'이라는 진기록으로 대박을 예고했다.

두 차례의 우승 모두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 앞에서 작성했다는 게 더욱 의미있다. 코츠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로 밀렸던 리디아 고는 이날은 공동 15위(7언더파 281타)에 그쳤다. 포나농 파트룸(태국) 2위(15언더파 273타)다. 한국은 양희영(27)이 3위(11언더파 277타), 최운정(26ㆍ볼빅)과 최나연(29ㆍSK텔레콤), 이미림(27ㆍNH투자증권) 등이 공동 4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다. '넘버 2' 박인비(28)는 공동 30위(3언더파 285타)에 머물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