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보리 결의안 임박...28일 오후 中 우다웨이 방한

최종수정 2016.02.28 16:06 기사입력 2016.02.28 16:06

댓글쓰기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대북제재를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임박한 가운데 28일 북핵 6자회담의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한국을 찾았다.

우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한중) 간에 서로 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모든 문제에 대해 다 토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한(한중)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우리 사이에 어떠한 문제에 대해서도 토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 대표는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면담한다.

특히 이번 회동에서 양측은 북핵 문제의 대응 전략과 방향을 놓고 치열한 '탐색전'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 채택 이후 그 실효적 이행을 위해서는 중국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또 현재 연기된 주한 미군 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등을 놓고 복잡한 수 싸움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 대표와 황 본부장은 면담 이후 만찬도 함께 하며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