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의성, 김용남 패러디 “그런다고 공천 못 받아요” 대박 예감

최종수정 2016.02.25 12:50 기사입력 2016.02.25 12:50

댓글쓰기

배우 김의성이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의 발언을 패러디했다.

배우 김의성이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의 발언을 패러디했다.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배우 김의성이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에게 일침을 가했다.

24일 김의성은 김 의원의 SNS에 올라온 글에 대해 “그런다고 공천 못 받아요”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는 전날 김 의원이 국회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장시간 이어간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그런다고 공천 못 받는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을 패러디한 것이다. 마치 "아무리 해봤자 (애인) 안생겨요"라고 했던 유행어와도 유사한 느낌이다.

김의성이 올린 트위터 글. 사진=김의성 트위터

김의성이 올린 트위터 글. 사진=김의성 트위터



김의성은 SNS에 김 의원이 올린 “날도 쌀쌀한데 뜨끈한 국밥 한 그릇하실 지역 주민분들 계신가요?”라는 글을 리트윗하며 “그런다고 공천 못 받아요”라고 맞받아쳤다.
또 “회의 마치고 직원들과 함께 파이팅”이라는 트윗에는 “직원들 파이팅 해도 공천 못 받아요”라고 응수했다. “점심 먹으며 바라보는 바깥풍경이 참 좋았아요”라는 글에는 “바깥풍경 좋아도 공천 못 받아요”라고 일일이 반박했다.

이 밖에도 “국민의 편에 서서 국민을 위한 정치 펼치겠다”는 글에는 “공천권자의 편에 서서 공천받기 위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읽히는 것은 그냥 제 기분 탓이겠죠?”라며 “그런다고 공천 못 받아요”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