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출 규제에 관망세 지속'…아파트 매매가 2주 연속 하락

최종수정 2016.02.25 11:00 기사입력 2016.02.25 11:00

댓글쓰기

전셋값, 상승폭 줄어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수도권에서 시행 중인 대출규제 정책으로 가격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위축되고 내 집 마련 실수요자의 관망세가 확대되면서 아파트 매매가가 2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감정원이 25일 발표한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22일 기준)에 따르면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1% 하락, 전셋값은 0.03% 상승했다.


매매가는 수도권 가계대출 관리방안 시행 영향에 전반적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신축물량이 많은 화성시, 하남시 등의 경기 신도시와 대구, 경북 등에서 하락세가 지속되며 지난주 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1%) 중 서울은 지난주 하락에서 보합으로 전환된 반면 인천과 경기가 보합에서 하락 전환됐다.
서울(0.00%) 중 강북권(0.01%)은 학군 및 도심 접근성이 양호한 노원구가 상승폭 확대됐으나 성북구와 강북구 등은 보합을 기록하며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강남권(-0.01%)은 강동구와 송파구가 대출 규제 강화로 인해 하락세를 지속했으나 대기업 입주가 예정된 마곡지구를 중심으로 강서구 상승폭이 확대되며 전체적으로는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지방(-0.02%)은 제주가 신공항 개발호재와 울산이 혁신도시 영향으로 상승했다. 강원이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예정 및 원주혁신도시 영향으로 상승세 이어갔으나 충남과 대구, 경북 등이 하락을 주도해 지방 전체적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시도별로는 제주(0.24%)와 울산(0.06%), 전남(0.04%), 부산(0.02%), 강원(0.01%)은 상승했다. 세종(0.00%)과 서울(0.00%) 등은 보합, 충남(-0.12%)과 대구(-0.08%), 경북(-0.08%) 등은 하락했다.

공표지역 178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48→46개) 지역과 보합(63→60개) 지역은 줄었다. 하락(67→72개) 지역은 늘었다.

전셋값은 임대인 월세선호로 준전세 계약이 증가하고 수도권 일부 및 지방의 입주물량이 집중된 지역에서 전세공급이 증가하면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05%)은 서울과 경기는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으나 인천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서울(0.06%) 중 강북권(0.08%)은 성북구와 중랑구가 뉴타운사업 이주수요로 상승폭이 확대된 반면 도봉구와 마포구 등은 상승폭이 축소되면서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강남권(0.05%)은 송파구가 위례신도시 입주 영향으로 상승폭 축소됐으나 강남구는 재건축 이주수요 영향으로, 관악구는 교통여건 개선 기대감으로 상승폭이 확대되며 전체적으론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지방(0.01%)은 신규 공급이 많은 대구와 충남의 하락폭이 확대되었으나 우수한 거주환경과 교통 인프라 확충으로 제주와 혁신도시 및 재개발 이주수요 영향으로 부산이 상승폭 확대되며 전체적으로는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시도별로는 제주(0.12%)와 부산(0.07%), 세종(0.07%), 충북(0.07%), 서울(0.06%), 대전(0.06%), 경기(0.05%) 등은 상승했다. 충남(-0.10%)과 대구(-0.08%), 경북(-0.06%)은 하락했다.

공표지역 178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122→116개) 지역과 보합(39→38개) 지역은 줄었다. 하락(17→24개) 지역은 늘었다.

주간아파트가격동향에 대한 세부자료는 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알원(www.r-one.co.kr) 또는 부동산가격정보 애플리케이션(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