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업의 요람' 청년창업사관학교, 창조형 청년 CEO 252명 배출

최종수정 2016.02.24 12:00 기사입력 2016.02.24 12:00

댓글쓰기

24일 5기 졸업식…미래 히든챔피언 정식 데뷔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연간 1000명 이상의 고용창출 성과와 반기매출 1000억원 돌파. 이 같은 실적을 일구며 청년창업의 새로운 기준점을 찍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졸업식을 가졌다.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은 24일 안산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제5기 졸업식을 갖고 252명의 청년 CEO를 새롭게 배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졸업식에는 주영섭 중기청장을 비롯해 벤처·창업 관련 유관기관장, 졸업기업 가족등 내ㆍ외빈 500여명이 참석해 졸업기업들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황교안 총리는 축하 영상 메시지를 통해 "창의적인 청년기업들이 우리나라 경제 생태계를 긍정적 단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면서 "청년창업사관학교가 그 중심에서 선도적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청장도 축사를 통해 "청년창업사관학교의 기술기반 창업은 수출증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중요한 만큼, 졸업기업들이 거듭된 성장을 통해 국가경제 견인의 선두에 서달라"면서 "정부도 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이현 ㈜모어댄 대표는 폐차된 자동차의 가죽시트를 세척ㆍ항균코팅ㆍ염색의 공정을 거쳐 자동차회사 마크가 새겨진 명품 가방, 액세서리로 재탄생 시킨 제품으로 카카오와 독점공급을 체결하는 등 환경오염 방지와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의 공로가 인정돼 중기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또 김화중 ㈜예시스템 대표는 세라믹소재를 활용한 3D프린터를 제품화 하는데 성공하면서 기존대비 40%의 원가절감과 연간 6억원의 매출 달성으로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식전행사로 열린 '졸업기업 제품 전시회'는 졸업기업의 지난 1년간에 노력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고, 청년창업가들에게 투자ㆍ판로 등의 교류 기회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전문가와 교류의 장'도 300여명의 기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한편,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사관학교식 창업지원기관으로 출범한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지난 5년간 기술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해 총 1215명의 청년 창업CEO를 배출해 3800여억원의 매출액 실현과 1700여건의 지적재산권 등록, 5000여명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