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車 엠블렘 시리즈] '국민을 위한 차' 의미담은 폭스바겐

최종수정 2016.02.20 14:08 기사입력 2016.02.20 14:08

댓글쓰기

폭스바겐

폭스바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폭스바겐은 1938년에 사내 직원들에게 로고를 공모했다. 프란츠 라임스피스가 디자인한 'W'자 위에 'V'자가 얹어진 단순하고 매우 논리적으로 보이는 로고가 채택됐다.

라임스피스는 폭스바겐의 초기 최고 인기 제품인 비틀의 엔지니어이기도 했다. 동그란 원 안에 V자와 W자가 상하로 새겨져 있는 엠블렘은 '국민을 위한 차'라는 의미인 폭스바겐(Volkswagen)의 약자다.
폭스바겐은 '놀라운 완벽함', '끊임없는 혁신', '일생의 동반자', '인류와 환경에 대한 책임감'이라는 네 가지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한다. 그 시작은 1930년대 페르디난드 포르쉐 박사가 독일 국민들을 위한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서 시작했다. 이때 생산되기 시작한 차가 비틀이다.

비틀.

비틀.

썝蹂몃낫湲 븘씠肄

1974년 독일에서 비틀의 시대가 서서히 막을 내리면서 승용차의 새로운 시대가 펼쳐지게 붳다. 이 새로운 개념의 차는 전륜 구동방식에 수냉식 엔진과 안락함, 실용성을 기본으로 개발됐다.

이 차가 바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된 모델인 골프다. 골프는 계층과 연령을 뛰어넘는 새로운 자동차의 표본이 됐다. 또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가 됐다.
폭스바겐은 1991년 세아트와 스코다를 인수하면서 멀티 브랜드 전략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1998년부터 부가티와 람보르기니, 벤틀리를 인수하면서 경차부터 최고급 세단, 클래식 스포츠카, 그리고 슈퍼카까지 아우를 수 있는 전방위 자동차그룹이 됐다.

뉴 골프 R.

뉴 골프 R.

썝蹂몃낫湲 븘씠肄

폭스바겐그룹은 폭스바겐, 아우디, 벤틀리, 부가티, 람보르기니, 스코다, 세아트, 스카니아, 두카티, 포르쉐, 만, 폭스바겐 상용차, 유로카 등 12개의 자동차ㆍ모터사이클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본사를 두고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 총 48개의 자동차 생산 공장 설비를 갖추고 150여개국에 자동차를 수출하고 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