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안보리 결의, 예단할 수 없는 상황"

최종수정 2016.02.16 16:21 기사입력 2016.02.16 16:19

댓글쓰기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16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에 대해 "현재 이사국 간에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며 "(결의) 채택 시점에 대해서는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중간에 협의 가속화) 움직임이 있다는 것은 말씀드릴 수 있지만, 그 시기(채택시점)에 대해 금주다 내주다 이렇게 특정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때마침 정부의 이 같은 언급은 안보리 결의에서 핵심 열쇠를 쥔 중국과 이날 서울에서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한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조 대변인은 또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연설에서 대북제재와 관련, "일부 국가들은 북한과의 외교관계까지 재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약 30여개 국가와 국제기구가 북한 측과 고위인사 교류나 공관개설 문제, 대북협력사업 등에 대해 보류 또는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로서도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이 변화할 수밖에 없는 그런 환경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계속 압박조치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