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사드, 北위협 순수 방어적 차원"

최종수정 2016.02.11 15:33 기사입력 2016.02.11 15:26

댓글쓰기

사드 미사일.

사드 미사일.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11일 한미 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의 한반도 배치 공식 협의에 대해 "북한 핵문제와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순수 방어적 차원의 조치"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문제가 한중관계 등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문제의 근원은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위협인 것이 자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조 대변인은 "사드 배치 문제를 넘어 강력한 안보리 결의를 채택해서 북한의 핵보유 의지를 포기하도록 하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며 "이런 입장에서 중국과 러시아 측과 지속적으로 전략적 소통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최근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로켓)의 부품을 대부분 러시아에서 도입했을 것이라는 우리 정보 당국의 분석과 관련, "국회 정보위에서 논의된 사실과 다르게 내용이 와전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더이상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개성공단 전면중단에 대해서 그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차원에서 국제사회가 특단의 대책과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하고, 이에 우리도 적극 참여한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