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카드社, '동전없는 사회' 발목 잡나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만원 이하 소액결제 현금화 요구
정부 정책·소비자 반발 예상에 쉽지 않을 듯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지난해 신용카드사용 비중이 처음으로 현금사용을 넘어서면서 '현금없는 사회'가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한국은행은 2020년까지 '동전없는 사회(coinless society)' 구축을 목표로 세우는 등 정부 시책 또한 현금없는 사회를 향해 흘러가고 있다. 하지만 소액결제가 늘어나 수수료 부담이 커진 카드사들이 1만원 이하 소액결제에 대한 현금사용을 주장하면서 변수가 되고 있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카드사 사장들은 최근 금융감독원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서 5000원 또는 1만원 이하 소액 카드결제는 가맹점의 선택에 따라 거부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현재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카드사 가맹점들은 소액결제라 해도 신용카드 결제를 거절할 수 없다.

카드사들이 소액결제에 대한 현금지불을 요구하고 나선 것은 소액결제 증가로 카드사가 밴(VAN)사에 지급하는 수수료가 늘어나면서 발생하는 역마진때문이다. 밴사는 카드사와 가맹점 사이에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카드 승인 중계 및 전표 매입 업무를 대신해주며 결제액수와 관계없이 건당 평균 120원의 수수료를 받는다. 소비자가 500원짜리 껌 한통을 연매출 2억원 이하의 슈퍼마켓에서 살 경우 카드사는 지난해 기준 가맹점 수수료 1.5%인 7.5원의 수익이 나지만 밴사 수수료로 120원을 내야하므로 112.5원의 손실이 발생한다.

소액결제가 늘어나면서 결제 건당 평균 카드결제금액도 계속 낮아져 지난 2012년 5만7969원에서 지난해에는 4만6533원으로 떨어졌다. 여신금융연구소 관계자는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에는 2010년부터 10달러 이하의 카드결제는 가맹점에서 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가맹점 수수료를 전면 인하한 상황에서 소액결제에 따른 역마진 우려까지 커지면서 카드사들의 소액결제 현금화 요구는 점차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카드사들의 소액결제 현금화 요구가 받아들여지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말 금융거래 투명성과 동전 발행 비용 축소 등을 위해 동전없는 사회를 2020년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고 소액결제 증대로 카드사용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소액결제에 대한 현금사용을 강요하기 힘든 상황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9세이상 전국 남녀 2500명을 대상으로 지급수단 이용형태를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급수단이 신용카드로 전체 39.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사용 비중은 2013년 33.4%에서 지난해 40%에 육박하며 처음으로 현금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현금은 2013년 41.3%에서 지난해 36%로 줄어들었다.

소액결제의 카드사용을 가맹점에서 거부할 시 소비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금융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최근 카드사들이 1만원 미만 소액결제 거부 추진은 카드사가 자신들의 수익 문제를 소비자에게 전가시키는 행위"라며 "카드사가 소액결제에 따른 부담을 소비자에게 떠넘기기 전에 카드사와 밴사가 먼저 스스로 합리적으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과자 한 봉지 7만원' 상인도 결국 사과 "코로나에 힘들었다" 하루 4시간에 월600만원 이 직업…'골프공 수거단' "평등 꿈꾸지 않는 당신을 위해" 분양가 수백억 아파트 광고 논란

    #국내이슈

  • "돈·시간 아끼려고…" 링거 꽂은 채 지하철 타고 퇴근한 中여성 "포켓몬 스티커 준대"…'피카츄 비행기' 뜨자 어른들도 '동심 출장' '피눈물 성모' 조작 논란에…교황 "항상 진짜는 아냐"

    #해외이슈

  • [포토]송영길 전 대표, 두 번째 검찰 자진 출석 "다리가 어딨냐, 된장 찌꺼기다" 벌레 둥둥 매운탕 "재난영화 방불…순식간에 집어삼켰다" 수에즈운하 뒤덮은 초거대 모래폭풍

    #포토PICK

  • 6월의 차 ‘푸조 408’…한국車기자협회 선정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폭우·지진·폭력에 위협 받는 '아이티' [뉴스속 인물]이탈리아전에서도 터질까…'골 넣는 수비수' 최석현 [뉴스속 용어]흑인 인어공주가 논란 부른 'PC주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