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병세 장관, “안보리 대북 끝장 결의안 나와야” ‥北 예상 넘는 제재에 주력

최종수정 2016.02.11 07:45 기사입력 2016.02.11 0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마련중인 북한 제재 결의안과 관련, “다시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재개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하고 포괄적인 ‘끝장 결의안’이 돼야한다”고 10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윤 장관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앞으로 안보리가 취해야 할 강력하고 포괄적인 조치는 지난 1, 2, 3차 핵실험 대응 때와는 확연히 달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지난 10년간 행한 4번의 핵실험과 6번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모두 안보리 결의에 금지된 것이며 이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정면 위반이자 안보리 권능과 권위에 대한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장관은 또 미국은 물론 중국, 러시아 등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 대사들과 접촉하면서 “잘못된 행동이 반복되면 가중 처벌을 받듯, 안보리 제재 결의를 상습으로 위반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아주 커다란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도 핵 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 우리와 국제사회가 어떤 제재를 가할 지 어느 정도 예상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는 (국제사회의 제재 강도가) 북한 정권이 상상하고 예상하는 범위를 훨씬 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한편 "안보리 결의 외에 미국의 대북제재 결의안 등 여러 나라가 양자 차원의 제재 조치에 나서고 있다"면서 "이런 여러 차원의 노력이 상호 추동되면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 조치가 전개되리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어떤 형태로든 전용되는 현금원을 차단해야 하는 상황이 온 것 아니냐는 생각을 많은 나라가 공유하고 있다"면서 “개성공단에 대한 결정도 우리 정부의 결기를 국제사회에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안보리가 추진 중인 결의안에 대해서도 “3차 결의안까지 진행되면서 미흡했고 북한이 우회했던 분야를 보완하고 북한이 아플 수 밖에 없는 요소를 골고루 집어넣어야한다는 차원에서 이사국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ㄴ서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