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닛케이지수 5.4% 폭락...日 금융시장 요동(종합)

최종수정 2016.02.09 16:07 기사입력 2016.02.09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 속에 일본증시가 폭락했다.

일본 도쿄증시의 9일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40% 떨어진 16,085.44로 거래를 마쳤다. 오전장에서만 5.01% 하락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로 미국, 유럽 등 주요증시가 떨어지고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30달러 아래로 떨어진 영향으로 보인다.

전날 미국 뉴욕 증시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22개월 만에 최저치인 1,853.44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3.30% 하락하며 9,000선을 내줬다.

엔화로의 쏠림 현상 심화도 일본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약 1년 만에 달러당 114.24엔까지 떨어졌다.
일본 10년물 국채 금리도 사상 처음으로 0%를 기록했다. 리스크 회피 차원에서 안전한 국채를 사려는 움직임이 강해져 오후에는 마이너스까지 기록했다.

엔화 환율의 하락으로 수출에 주력하는 도요타, 닛산, 혼다, 소니 등 주요 기업의 주가는 6.12~7.21% 폭락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