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형마트서 ‘카트 반납할 때’노려 차에 숨어든 강도 ‘덜미’

최종수정 2016.02.01 16:39 기사입력 2016.02.01 16:39

댓글쓰기

마트 강도. 사진=YTN 화면 캡처.

마트 강도. 사진=YTN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31일 고급 승용차를 타고 혼자 장을 보는 여성을 납치하려 한 혐의로 황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황씨는 1월 28일 오후 4시 20분께 부산 해운대의 한 대형 할인점에서 혼자 장을 보던 김모(38·여)씨를 흉기로 위협해 납치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할인점 주차장에 숨어 있다가 김씨가 쇼핑한 물건을 차에 싣고 문을 잠그지 않은 채 카트를 반납하러 간 사이에 승용차 뒷좌석에 몰래 숨어들었다.

김씨는 황씨가 뒤에 숨어 있는 것을 모른 채 차를 몰고 할인점을 빠져나왔다.

교차로에 다다랐을 때 이상한 눈치를 챈 김씨가 뒤를 돌아보자 황씨는 칼과 노끈을 꺼내 들고 김씨를 위협했다.
김씨는 재빨리 차를 버리고 달아나 봉변을 면할 수 있었다. 황씨는 범행에 실패한 이후 할인점으로 돌아가 미리 대기해 놓았던 차를 몰고 달아났다.

경찰은 주차장 CCTV와 차량용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 이틀만 만에 황씨를 붙잡았다.

황씨는 이달 중순까지 직장을 다녔지만 주식 투자로 큰 손실을 본 후 월급까지 압류 당하자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