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여행철·올림픽 앞두고 “지카 바이러스엔 이렇게 대응”

최종수정 2016.02.01 10:35 기사입력 2016.02.01 10:35

댓글쓰기

사진=YTN 뉴스 캡쳐

사진=YTN 뉴스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생아 소두증(小頭症)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가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카 바이러스와 관련해 관광객과 올림픽 선수단 등을 위한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고 1일 밝혔다.
중남미 최대 여행철인 리우 카니발(2월5일∼9일)과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8월5일∼31일)을 앞두고 있어 관광객과 올림픽 선수단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문체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지침에 따라 지카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선수단에게 가능하면 반바지와 소매 없는 옷을 입지 말고, 모기 살충제를 자주 사용할 것을 권고할 예정이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보건위생 지침 안내책자를 선수단에 배포하고 선수단을 대상으로 황열병 예방접종을 하기로 했다. 또 바이러스 전문가가 포함된 올림픽 의료팀을 지원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관광업계와 협력해 중남미 방문객을 대상으로 주요 증상, 감염 경로, 예방법 등 안전 정보를 제공해 불안감 해소에 주력할 계획이다.

해외여행 사이트 ‘지구촌 스마트여행(smartoutbound.or.kr)’ 등에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한국여행업협회를 통해 여행사에 지카 바이러스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인천국제공항 등 주요 입·출국장에는 바이러스 예방 교육을 위한 안내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