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품화장품, 백화점 가격 올리고 면세점 내렸다(종합)

최종수정 2016.02.01 10:49 기사입력 2016.02.01 10:25

댓글쓰기

-숨37, 면세 가격 평균 3% 인상
-SK-Ⅱ, 샤넬, 클라란스, 나스 등 가격 인하
-아모레퍼시픽, 설화수, 샤넬 등 백화점 가격 인상


명품화장품, 백화점 가격 올리고 면세점 내렸다(종합)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이달 들어 국내와 해외 화장품 브랜드가 가격을 조정했다. LG생활건강 은 발효 화장품브랜드 숨37의 가격을 올렸고, SK-Ⅱ 등 수입화장품 브랜드 가격은 내렸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숨37는 면세점 제품가격을 평균 3% 올렸다. 시크릿 에센스는 90달러에서 94달러로 4.4% 올랐다. 아쿠아슬리핑팩은 38달러에서 40달러로 5.2%, 워터젤크림은 56달러에서 58달러로 3.6% 인상됐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면세점은 보통 백화점 가격의 85% 수준으로 판매하고 있다"면서 "숨37은 그동안 82% 가격을 유지해오다 85% 가격으로 인상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수입화장품브랜드 SK-Ⅱ와 샤넬, 클라란스, 나스 등은 면세점 판매 가격을 낮췄다.
SK-Ⅱ는 제품가격을 평균 2% 인하했다. 피테라에센스 가격은 165달러에서 161달러로 2.4% 내렸다. 스템파워리치크림은 120달러에서 118달러, 스템파워아이크림은 90달러에서 88달러로 각각 1.6%, 2.2% 인하했다.
샤넬은 제품가격을 평균 4.1% 인하했다. 여성 향수인 샹스 오 드 뚜왈렛은 92달러에서 88달러로 4.3% 내렸다. 클라란스는 제품 가격은 평균 3.5% 인하했다. 클라란스의 블루 오키드 페이스 오일 가격은 49달러에서 47달러로 4.1%, 더블세럼은 113달러에서 110달러로 2.7% 낮췄다.

메이크업 브랜드 나스의 일부 메이크업 제품 가격도 인하됐다. 나스 퓨어매트립스틱은 27달러에서 26달러로 3.7% 내렸다.

면세점 관계자는 "환율이 오르면서 면세점 가격이 백화점 판매가격과 차이가 없어졌다"며 제품 가격을 인하한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인기 화장품브랜드의 백화점 제품 가격도 인상됐다.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는 리뉴얼을 하면서 탄력크림의 가격을 9만5000원에서 10만5000원으로 10.5% 인상했다. 아모레퍼시픽의 타임 레스폰스 인텐시브 스킨 리뉴얼 앰플 가격도 52만원에서 54만원으로 3.8% 올랐다.

샤넬도 립글로스, 콤팩트 파우더 등 주요 화장품 품목의 백화점 판매가를 2.0~5.0% 인상했다.

마스카라인 이니미터블 가격은 4만20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4.7% 올랐다. 콤팩트 파우더 뿌드르 위니베르셀 꽁빡뜨의 가격은 6만2000원에서 6만4000원으로 3.2% 올랐다. 대표 립글로스 제품인 레브르 쌩띠양뜨는 3만9000원에서 4만원으로, 샤넬 대표 향수 바디 제품인 No.5 바디 샤워 크림은 6만4000원에서 6만5000원으로 각각 2.6%, 1.6% 가격이 인상됐다. 샤넬은 내부 방침에 따라 백화점, 면세점 등에서의 가격을 해마다 조정하고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