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활법 국회 통과 난망'…본회의 속절없이 미뤄져

최종수정 2016.01.29 17:36 기사입력 2016.01.29 17:36

댓글쓰기

野 "선거구획정도 오늘 마무리돼야"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9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가 속절없이 미뤄지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본회의는 오후 4시30분으로 미뤄졌지만 5시30분이 지나도록 개의되지 않고 있다. 정부여당이 경제활성화법안으로 내세운 기업활력제고특별법안(일명 원샷법) 처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야는 29일 본회의를 열어 원샷법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야당 의원총회가 늦어지면서 본회의 개의를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함께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었던 북한인권법안은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해 끝내 불발됐다.

본회의가 늦어지는 것은 야당이 원샷법 처리에 앞서 선거구획정 문제를 매듭지어줄 것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여당은 선거구획정은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하지 않은 만큼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선거구획정도 오늘 본회의에서 매듭지어야 한다는 게 당 소속 의원들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쟁점이 많아 당장 결론내기 어렵다"면서 "합의한대로 처리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의총 중간에 긴급 회동을 갖고 양보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원샷법을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조건으로 야당이 요구하는 탄소소재융복합기술개발ㆍ기반조성지원법(일명 탄소법)을 이날 본회의에서 표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야당은 최저임금을 대폭 올리는 최저임금법 개정안도 내놨지만 여당은 이 부분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춘석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새누리당은 여야가 먼저 원샷법을 처리한다면 곧바로 열리는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의 2+2회동에서 공직선거법을 매듭지을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했지만 그 정도 약속을 믿을 수 있을지, 결정하는 게 어렵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